페르시아 잘썼다고 소문나고싶다!! 일간/주간 화장

 

 
끝나지 않은 나스 시리즈!!!



이거 올리고도 섀도우만 3개 남았다는 것이 함정이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번 봄에 나왔던 싱글섀도우 페르시아입니다.




 
 

손목 발색은 요정도 되겠심돠.

무펄의 발색이 엄청나게 잘되는

그냥 오렌지라하기에도 레드라 하기에도 묘한,


로드샵에서는  만나기 힘든 색감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저혼자<


브라운이랑 궁합도 좋은 그런




봄컬렉션을 여름 날씨에 개봉하는 저란 여자^.^




 
간만에 눈알 샷샷샷<

에뛰드 에쉬브라운,  클리오 트위스터턴 눈꼬리
섀도우는 페르시아  펄감은 입생로랑 4구 7호 오렌지색상.


뷰러 시세이도
마스카라 커버걸/ 입생로랑




 


간만에 아이라인도 쬐까 맘에 들었던 화장이네요 흐흐.



초 간단해보이고,실제로도 초간단한 화장이지만
원하는 정도의 발색을 만들기위해 나름 여러번 덧바르고 블렝딩하고를 반복한 결과에요
무펄섀도우가 아직은 어색하달까...





여리여리한데, 오렌지계열이네 , 싶은 정도의 발색이랄까(...)
뭐 그렇게 만들고 싶었어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베이스로 페르시아를 살짝 , 소량 슬슬 펴발라주고.



아이라인 꼬리까지 다그린 다음에,
포인트브러쉬로 페르시아를 아이라인 위에 얹어주고
( 아이라인과 섀도우 사이 뜨지 않게하려고 노력했심돠)




그리고 베이스 바를 때 썼던 그 브러쉬로,
포인트영역의 섀도우를 살살 풀어줬어요.
원하는 정도의 발색이 나올때까지.

그리고 만능브러쉬, 손가락으로 입생로랑 펄감을 눈두덩이에 투척.



 


포인트브러쉬로 라인위에 얹어만주면 이런 느낌.
이런 방식으로 포인트 메이크업도 여름에 좋을 것 같아요
네이비계열 입고 이렇게 화장하면 이쁠것 같지 않나요 , 헣




이날은 약간 연하게, 연하게가 아이메이크업의 모토였어서
저는 많이 색을 풀어줬구요 ^.^




눈앞머리에 페르시아 뒷꼬리에 브라운계열을 발라줘도 이쁠 것 같고.
페르시아를 베이스로 깔고 브라운 포인트 메이크업도 이쁠 것 같고.



이번 여름에 VDL 기모노 대신 제 사랑을 아마 듬뿍 받으리라 예상되는 페르시아에요.

이걸 왜 이제 뜯었지 ㅠㅠㅠ





 




 

요 며칠은 이렇게 바르고 다녔어요.
페르시아에 입생로랑8호 아래 진한 두색을 섞어서-

오렌지 색감은 많이 죽여서 바르고 다녔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은 유난히 브라운틱하게만 나왔지만,
실제로는 오렌지빛도 은은히 나는, 조합이에요.

손목 발색이랑 유사하다고 보시면 되요 *.*

솔직히는 제가 찬양했던 7호보다도 이 8호를 진짜 잘샀다고 생각해요.











 

페르시아 사실 걱정 많이 했는데
상상이상으로 이쁜 섀도우인 것 같아요 ㅋㅋㅋㅋ


캘리포니아랑 같이 써줘도 이쁠 것 같고,

오렌지색 섀도우로는 참 괜찮은 선택이에요<


혹시 브라운 계열 파렛을 보고 계시다면,
입생 4구 8호도 한번 살펴보시라는 말을 덧붙이면서ㅋㅋㅋㅋㅋ





한 일주일동안 페르시아만 이리저리 돌려서
화장하고 다녔는데
화장 이쁘다는 말 많이 들어서 기분 좋은 헬로는
이만 물러갑니다 *.*




어느새 녹음이 짙은 일간 웅얼웅얼



초여름이네요,

꽃폈다고 시험하루전날 뛰쳐나가서 동기들이랑
사진찍은게 엊그제 같은대.




샹그리아를 잔뜩마신듯한 블러셔,Seduction 일간/월간 지름,발색


 
미국에서 사온 끝나지 않은 시리즈입니다.
핸드폰에서 올렸더니 사진 크기보소.


봄컬렉션으로 나왔던 시덕션.
샹그리아 색상이라는 설명 답게 열자마자 느껴지는 와인색감-
허허.





 
.......얼마전에 처음 열어서 발색헀는데.
손등 발색해보고 그대로 다시 넣어뒀습니다.
너무 진해요 ㅠㅠㅠㅠㅠ

블러셔 초보인 저에게는 너무 고난이도의 색상입니다.


아이섀도우라면 이런 색상 무리없이 쓸 수 있을것 같은데 ㅠㅠ
블러셔는 아직 무난한 색이 최고인것 같아요 ㅠㅠㅠㅠ


고수분들 블로그보면 투명하게 발색된다던데 저는 ...저는 모르겠슴돠.
이게 므어야 ㅠㅠㅠㅠ



 






절대 단델리온이나  섹/스어필 바르실때처럼 
묻혀서 바르신다거나..
저처럼 넓게 바르신다거나 하면
위 사진처럼 술마신 홍조 폭팔녀 되심돠ㅠㅠㅠㅠㅠㅠ 



물론 위 사진이 평소 블러셔 바르는 것 중에서도
망하긴 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게다가 모바일로보다 컴퓨터로 보니까 더 진해졌네ㅎㅎㅎㅎ 




아 근데, 이 시덕션이 아이섀도우로 발라주면 급 매력이 터지더라구요.
저는 그래서 블러셔라기보다는
어마어마한 용량을 가진 와인색 섀도우를 득템한 기분...ㅎㅎㅎㅎ



혹시 시덕션 이쁘게 바르는 법 아시는 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잠깐 검색해봤더니.
정말 소량, 브러쉬에 슬쩍 발라서 휴지에 털어서 살짝 발라야한다....는데
아니 아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간만의 지름과 파우치 교체의 현장 일간/월간 지름,발색



아이고, 얼마만의 제대로된 이글루스 인지 모르겠습니다.
아마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셨겠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중간에 성질한번 제대로 내고..흐흐



요즘 물욕의 감퇴와 자금의 압박 덕분에
조용히 다른 분들의 지름을 지켜보며 지내왔는데

(에뛰드에서 살짝지르고 이니슾 팩 40장 쟁인건 그냥 넘어가죠...<)


간만에 백화점 나들이 다녀왔습니다.

글이나름  깁니다..길어요
간만이라 손가락이 흥분상태 유후.



제1의 목표는 차차고고-
포켓팰, 포지팰에 이은 컬렉션 완성이라는 원대한 포부를 품고서 구입했습니다<
저는 분명 베네피트의 틴트3총사가 본품으로 다 있는데, 왜 샀냐 고 물으시면

휴대성이라고 답해드릴게요. 무시못합니다
게다가 베네피트의 틴트 본품들의 내구성은 거지라서^.^
깨지고 흐르고 까지고 아주 파우치안에서 난리 부르스 뽕짝을 추기 때문에,
이런 휴대성 가득한 녀석이 나와주면 제 지갑은 열리기 마련....흑흑


퀄리티에 비해서 물건파는 법을 너무 잘아서 탈이지요. 베네피트.

베네피트 간김에 리뉴얼된 메이크업 라인도 봤는데, 케이스가 이게 뭥미.
예전 케이스가 훨 이쁩니다.....하 돌아와요 -



파우치는 틴트+아무 제품 이면 주는건데,
이거 받으려고 제 사촌동생은 차차고고를 어부지리로 득템하였다 합니다.



그리고 맥 아이리무버.
뭐 다른건 제대로 안써봐서 모르겠고
요즘 어퓨 아이리무버를 쓰는데 영 성에 안차서
다시 맥으로 돌아가기로 했습니다.
맥보다 좋은 리무버가 있다면 살포시 추천해주셔도 좋아요 *.*...<


그리고 샤넬 르베르니 드래곤.
뒷북 쩐당...^.^


사실 입생로랑이 주 목표였으나.
5구 발라보고 실망 및 짜증. 색도 그렇고 질감도 그렇고.
차라리 스프링 4구가 갖고 싶어서 몸이 비비 꼬이더군요.
그때 살걸 ㅠㅠㅠㅠㅠ

베르니도,  메인인 청록색 발랐으나 여사님이 리젝.


그래서 어쩔까 하던 중에 문득 생각난게
제가 샤넬에서 레드네일이 없더라구요.

그래서 간김에 샀습니다. 드래곤.





안그래도 밝은 레드컬러가 필요했는데 잘 된것 같아요 .
입생로랑 분발해주세요....왜이래...


나스도, 패뷰에서 봤듯이 두어번 쓸으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무늬라니.
필요없습니다.
듀오섀도우도 못쓸색이라면 사지 않겠어요.



저의 최애 브랜드인 입생로랑과 나스의 탐탁치 않은 섬머컬렉션에
저는 울고 지갑은 웃었습니다.
아 웃프다.

자 가을에 힘내주세요.



샤넬 나비컬렉션이 17일 릴리즈라니,
그때즈음 한번 더 백화점 나들이를 가긴 하겠죠 ?
르베르니와 스틱섀도우를 보러.


요즘 물욕이 줄어서
필요한 것 만 살 수 있을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ㅋㅋㅋㅋㅋ


그래도 패뷰에 너무 매력적인 샤넬 스틱섀도우 발색을 보고
선덕선덕거리는 걸 보니 어쩔 수 없는 코덕인가봅니다 엉엉



 

파우치는 이렇습니다.
보시다싶이 작고
한시즌 쓰면 걸레가 될 파우치긴 하나.
여름에 들기 이쁠 것 같아서 지나치지 못헀어요 엉엉.

작은거 같은데 은근 다 들어갑니다 신기해ㅋㅋㅋㅋㅋ




 파우치를 받았으니 바꿔야겠죠.
그래서 얼떨결에 공개되는 저의 파우치.

지방시 파우치.
알토이즈 통에 면봉과 클렌징워터 실삔 머리끈.
입생로랑 립틴티 29호.
어퓨 티트리 스틱
로레알 립틴트 이브
디올 립글로우
무지 공병에 미스디올향수

안나수이거울
아모레 선크림 샘플
지방시 립앤아이 리무버.


립제품만 잔뜩 들고 다니는 파우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제 슬슬 선크림을 덧발라줘야 하는 시즌이 돌아오고 있습니다.,
아 귀찮아.



 
이렇게 들고 다닐까 생각중입니다.
알토이즈 통을 넣으면 파우치가 꽉차서 면봉만 따로 들고,.
요롷게.

여름에는 가볍게 가볍게!!!!!



 

고냥 푸딩 요놈이 사진 참 잘나왔길래 올려봄돠.
푸딩이 저랑 제 핸드폰을 참 좋아해요 <


신강 페이야드.

코로나리타.



사진은 그냥 덤......☆


Givenchy Rouge,Rose Desire 딸기우유빛 립스틱- 일간/월간 지름,발색

 

Givenchy Rouge Interdit  11 Rose Desire


아직도 끝나지 않은 2월 미쿡여행 화장품 털기.

계속됩니다 아직도 멀었어요 지치시면 아니아니 아니됩니다 여러분 ㅋㅋㅋ

아직 겉비닐도 안뜯은 루나솔과 지방시와....나....스...아놔

이래서 제가 요즘 화장품 물욕이 없나봅니다 엉엉.
하지만 입생 섬머는 살거라는거 ^.^ 언제 나오려나요 헤헤


 


섀도우와 크림섀도우에 이은
간지템 등장 ☆

저끝에 의미없는 꼬랑지 까지도 간지로 보이는 걸 보니 저도 참 중증 코덕.

여튼 블랙의 잘 삐진, 군더더기 없는 케이스가 코덕마음을 설레이게 합니다.



 

내부 손잡이에 저렇게 지방시 마크와 지방시 네임이 뙇.

지문인식은 쉿-


그나저나 배경에 깨알같은 엑손....ㅋㅋㅋㅋㅋㅋㅋ 분생책 보다가 찍었나봐요ㅋㅋㅋ아놔




 



 





내부 비쥬얼은 이러합니다.

색상은 제 기억에 제일 많이팔린거 그냥 산거 같은데(....)

무난한 핑크칼라 인것 같지만,
사실은 딸기우유색입니다 아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체샷 보고 무난하게 바를 립스틱이네 라고 생각했으나
실발색은 본통을 살포시 기만하는 색입니다ㅋㅋㅋ


Rose Desire라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Rose 어딨는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색이 안이쁘다는 소리는 아니에요 물론ㅋㅋㅋㅋ





 


 


딸기우유 색입니다.
발색은 무르게 잘되는 편인데,
과하게 바르면 뭉침이 있을 것 같은 제형.



저번 크림섀도우처럼 손등발색으로 떄우려다가....
찍어 봤슴돠 비루한 제 입술.
아놔 ?



 


맨입술, Rose Desire 만 두번 본통으로 바른 입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흑인이 여깅네.
괜히 내갘ㅋㅋㅋ딸기우유 립스틱 니키한정 맥 이런거 다 넘어간게 아니라규!!!!


하지만 립스틱을 누가 본통만으로 바르나요,
본통만이 부담스럽다면 믹스 !!!!! 그라데이션!!!!


자 실생활에서는 이렇게 바르고 댕깁니다 . 


 

아니 핸드폰에서 컴으로 옮기는 사이에
왜 붉은색이 다 날아가는거죠? 응? 읭?
어쨰서 ?!


여튼.....흑흑


지방시를 전체적으로 발라주고,
그위에 버버리 로지레드나 로레알 틴트 이브를
중심에 립브러쉬나, 뭐 팁으로 바르고 다녀요. 



 
그러니까, 그러니까 이런느낌이라구요 !!!!

아니 저 위에 사진 찍고 바로 찍었는데 ㅋㅋㅋ
왜 이느낌이 안나는 거니!!!!


아니 왜 색감을 잡지를 못하니! 왜!! 왜!!!뭐!!!
지금 카메라 충전기 미국에 놓고와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카메라 쓰지도 못하는데 왜!! 어째서!!!


하아....

그러하다 합니다.


면세에서만 접할 수있는 지방시니까, 다음에 한번 눈여겨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물론 지방시 립스틱 쓰시는 분들마다 지적하시는
그 냄새는, 나긴나요 ㅋㅋㅋㅋ

하지만 저는 버버리 립스틱도 그닥? 이라고 느끼는 무딘 사람이라서
별 무리 없이 잘 바르고 댕깁니다 흐흐.



1 2 3 4 5 6 7 8 9 10 다음